아방스 칼럼

자 유 연 재
2014.10.03 13:55

어디로 가야하오...

profile
조회 수 1250 추천 수 3 댓글 1
Atachment
첨부 '1'

1.JPG

마치 이집트때부터 "요즘 젊은 것들은..." 떡밥이 있었듯이

이건 RPG95를 쓰던시절 천무님이 칼럼에 썼었을정도로 아주 유래가 깊은 문제입니다.

제가 이글을 쓴 이유도 몇년후 나온 알만툴겜들을 해봐도 이문제가 여전해서 이글이 필요하다는걸 느꼈기 때문.







문제점은 간단합니다.

중간에 저장하고 게임을 껐습니다.

다시 켰습니다.

어디로 가야하오...

심지어 처음부터 이어하고 있었는데도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는 경우도 비일비재합니다.



제작자가 신경써서 만들지 않은 게임들은 열에 아홉 이런일이 발생하며(아니 신경써도 발생해)

종종 국내 명작게임, 혹은 유명한 외산게임(정말 유명한건 공략이라도 뒤질 수 있지만... 안 유명해졌다는 가정하에선, 노답.)도 이런 문제가 발생합니다.

그냥 노답.

게임이 스타일리쉬하든, 그래픽이 쩔든, 스토리가 감동적이든, 게임방식이 참신하든 게임진행을 못하면 무슨소용입니까.

그나마 아방스 우수작엔 이런 "어디로 가야하오..."문제가 심각한 게임이 별로 없는데, 포기(-1) 투표 덕분입니다.

포기 투표 덕분에 이런 게임들이 많이 걸러져서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문제가 벌어지지 않는 방법은 세 가지인데.






첫번째,  제일 쉬운 방법.

아예 근본적으로 이런일이 일어날 수 없는 레벨클리어링 방식의 게임 구성으로 만드는것.

개인적으로 괜히 사서 고생하지 마시고 이렇게 만드시길 추천합니다.

예시는 많습니다. 코드네임 008, 브라보 마이 라이프, ㅇㅛㅇ, 풋 그라운드, 공검전사, Dungeon Wanderer, 일단뛰어, 용마사왕, Infinity Explore, 자중지난, 괴물이다... 기타 등등...

원래 이방식이 더 보편적인건데

알만툴은 구조가 특이해서 결정키 이벤트때문에 직접 말걸고 다니는식으로 해야 게임제작이 편한것일 뿐입니다.

문제는 스토리텔링의 비중이 높은게임일수록 플레이어와의 상호작용이 급격하게 감소하며 조사하는걸 중심으로 만들거면 시도조차 불가능합니다.
알기쉽게 설명드리면, 투더문을 레벨클리어링 형식으로 만들 수 있습니까?






두번째, 제작자가 정말 온 힘을 다해서 친절을 베푸는 것
정말 눈물겨운 노력을 해야 합니다.
NPC들이 다음위치를 말해주는건 기본이구요.
메뉴나 옵션등을 통해 위치를 말합니다.
아니 말하는것만으로 안됩니다. 그래픽으로 다음장소를 보여주세요. 그냥 지도로 경로를 그리셔도 됩니다.
그렇다고 그래픽으로 다음장소를 그리는거만으로 때우지 마시구요. (대표적인게 미식의 행성 카스테라 4랑 Venya)
설마 플레이어가 완전 호구가 아니고서야 이걸 진행못하겠어? 라고 당신이 생각하는곳에서 플레이어가 "어디를 가야하오"라고 말하고 게임을 끕니다.

이런 방면에서 눈에 띄는 게임이 Lv1용사라는 게임으로, 위의 요소들을 다 가지고 있으면서도 막히기 쉬운 진행자체를 배제한 듯한 게임진행을 보여줍니다.(거의 준 레벨클리어 형식이라 생각될 정도.) 너무 어려운 한 퍼즐을 제외하면 막힌 일이 없었습니다.







세번째, 프리시나리오형으로 만드는것.

이건 알만툴쪽에 거의 없습니다. 

사립탐정 이동헌 탐정학교편, 마왕 여자친구 만들기, The Doritos 정도가 전부.


이벤트 빼먹어도 되고, 중간에 막히면 그냥 그부분은 진행 안하면 그만인 게임이죠.

다만 완벽한 해결책은 아닙니다.

보통은 강제진행해야 다음 내용이 언락되는 이벤트가 추가되기 마련이고

그래놓고 "난 프리시나리오니까 문제 없겠지!" 하고 불친절을 구사하면 다른 게임 이상의 "어디로 가야하오"가 벌어질 수 있습니다.


이런 문제가 없는 이상적인 예시가 바로 마왕 여자친구 만들긔와 마왕 여자친구 만들긔 마이너스입니다.

마왕 여자친구 만들긔는 모든 이벤트를 프리시나리오로 두고 게임 클리어는 마왕성에 가는것만으로 가능하게 했습니다.

마여마 역시 시간만 흐르면 게임클리어가 되죠. 진엔딩은 못보시겠지만.


반면 이동헌과 The doritos는 안 좋은 예시에 포함됩니다. 그래도 The doritos는 이벤트가 벌어지는 위치를 알려주는 커서라도 있다는게 다행입니다.






위 세가지 방법 이외에 다른 방법이 있다면 덧글로 말씀해주십시오. 추가하겠습니다.

이상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 플레이어 눈은 리신이라는걸 명심하고, 리신을 잘 이끌 수 있는 게임을 만들도록 합시다.


Who's A.미스릴

profile

어드벤쳐는 선보류 후감상하고싶다...

Comment '1'
  • profile
    Lamancha 2014.10.20 21:49
    저도 정말 많이 고민했던 문제네요 ㅎㅎ
    생각보다 간단한 방법으로 진행용아이템을 하나 만들고
    가야할곳, 진행내용 정도만 알려줘도 무리없이 플레이 할 수 있을거라 생각됩니다.
    아마추어적이지만 가장 손쉽다고 할까요 ㅎㅎ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   지 칼럼 게시판 이용 안내 6 습작 2012.07.09 13942
단   편 무명 실황자 나부랭이의 그냥 신중한 잡썰 1 file 2016.03.24 941
단   편 RM VX ACE DLC 리뷰 – Frontier Works Futuristic Heroes and BGM file 모쟁 2015.01.25 952
단   편 게임은 재미만 있으면 안됩니다. 3 RPG란무엇인가? 2018.02.15 973
하바케의디따마 첫 키네틱 노벨 제작기 디따마 #1 - 레이아웃 2 file 하늘바라KSND 2015.07.23 974
단   편 게임은 과연 '마약'일까요? 10 file 수퍼말이오 2015.09.25 1070
소재집둘러보기 소재집 둘러보기 - RPG Maker: High Fantasy Resource Pack 습작 2014.11.06 1095
자 유 연 재 잔인한 피니엔진과 네코노벨 비교분석 4 :: 부가기능편(完) file 하늘바라KSND 2014.12.20 1117
자 유 연 재 잔인한 피니엔진과 네코노벨 비교분석 2 :: 오류 검출 기능 편 6 file 하늘바라KSND 2014.12.13 1132
자 유 연 재 적당히 할만한 스토리 어드벤처 알만툴게임을 만들고자 하는 분들을 위하여. 2 분필갈매기 2019.06.05 1136
자 유 연 재 게임이란 무엇인가? - 3. 부가요소 5 제스터 2014.04.18 1203
단   편 질문올릴때 공지사항좀 숙지합시다. 21 file 스리아씨 2014.01.20 1214
게임실황넋두리 국산 게이ㅁ들을 실황해오면서 느낀 잡썰 19 4 file 2015.06.04 1215
단   편 아방스/네코 팀 구인글 구인파트 통계결과 3 Omegaroid 2014.04.02 1227
자 유 연 재 어디로 가야하오... 1 file A.미스릴 2014.10.03 1250
단   편 한계란 벽은 그저 장애물에 불과하다. 7 판희 2013.12.23 1255
단   편 공포게임을 하면서 참 부족했던 점. 3 2034 2014.09.28 1258
단   편 완전한 무료 음악들, FreePD 2 file 두억신 2015.06.17 1293
단   편 Clickteam Fusion 2.5와 Multimedia Fusion 2 비교 file 습작 2013.12.15 1329
단   편 제작자가 플레이어를 고려해야 할 부분들 2 제스터 2013.10.18 1372
자 유 연 재 게임이란 무엇인가? - 2. 핵심 요소 제스터 2014.04.17 1384
뮤직팩 리 뷰 RM VX ACE 뮤직팩 (DLC) 리뷰 - 2 (Cinematic Soundtrack) 2 file 모쟁 2014.01.19 139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