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Extra Form
분류 일반

거짓말같이;2015.04.19,04.26;하늘바라KSND

 

거실. 늦봄의 따사로운 햇빛이 그윽하게 마룻바닥을 덮고 있는 거실. 아직 완연히 여름 준비를 하지 못해 짙은 갈색 계열의 카페트를 여전히 입고 있는 마룻바닥. 그 카페트를 장식하고 있는, 유리를 덧씌운 깔끔한 탁자. 소녀는 그 탁자 위를 바라보고 있었다.

 

약간은 우둘투둘한 것 같으면서도 반질반질 윤이 나는 밝은 주황색과 노란색이 섞인 듯 한 표피. 분명 손톱을 그 물렁단단한 스티로품 같은 껍질에 찔러 넣으면 톡-하고 상큼하면서도 신 내음이 확산해가리라. 어느샌가 공간을 가득 메운 그 오렌지의 향기를 느끼며 쫄깃쫄깃 하라는 듯 말라는 듯 미묘한 저항을 하는 그 녀석의 껍질을 다소 우악스럽게 벗기면, 부끄러운 양 흰 내피를 필사적으로 끌어안고 있는 포들포들한 그 속살이 드러날 것이다.

 

간만에 느낄 새큼-하면서도 달큼-한 그 맛을 기대하며 소녀는 오렌지의 표면을 무채색으로 물들여갔다. 처음엔 연한 회색이던 그림자가 점차점차 짙은 회색으로, 검은색으로, 그러다 마침내 보드라운 손바닥이 탱탱한 오렌지를 쥐었을 때. 오렌지가 버둥거렸다. 아무래도 오렌지가 생명에 대한 위협을 느낀 듯 했다.

 

일순 당황한 소녀가 좀 더 힘을 줘 오렌지를 놓치지 않으려는데, 갑작스레 든 따끔함에 소녀는 원하는 바를 이루지 못하고 오렌지를 놓쳐버리고 말았다. 소녀의 손으로부터 떨어져 자유낙하를 하던 그것은 마치 껍질 속에 눈 만난 강아지라도 든 양 폴짝폴짝 늘어났다 줄어들었다를 반복하더니, 지이익- 지이익- 오렌지 까지는 소리와 함께 앞다리, 앞다리, 뒷다리, 뒷다리, 흰 이빨이 촘촘하게 붙어있는 꽤 기다란 주둥이를 달고 있는 머리가 생겨났다. 더 이상 오렌지라고 부를 수 없는 그것은 가볍게 유리판 위에 착지하더니 소녀를 노려보았다. 그에 질세라 소녀도 그것을 노려보았다. 이번엔 소녀가 위험에 처한 것 같았다.

 

위태위태하게 유지되던 기묘한 평화는 괴수가 먼저 소녀를 향해 튀어 오르면서 깨졌다. 소녀의 하얀 얼굴에 드리운 그림자가 짙어질수록 삐쭉빼쭉 희고 단단한 이빨 사이로 흘러나오는 위액의 약한 신내가 그녀의 코를 어지럽혔다. 어찌할 바를 모르고 멍하니 그것이 덮쳐오는 것을 바라보고만 있자, 어느새 소름끼치게 차갑고 단단한 무언가가 그녀의 목덜미에 닿았다. 그 차가움에 머리에서 척추를 타고 손까지, 발까지 찌릿찌릿 전기가 돌았다. 어느새 흥건해진 손. 손으로 그 괴수를 쳐낼 틈도 없이 그것은 그녀의 목을 사정없이 물었고, 그녀는 자신도 모르게 눈을 질끔 감고 말았다.

 

!”

 

?’

 

들릴 리 없는 친숙한 목소리에 눈을 떴다. 목이 뻐근하니 움직이려할 때마다 찢어지는 듯 한 고통이 느껴졌다.

 

밥먹으러가자. 니는 뭐 하루 종일 자나? 으휴, 인생수준.”

 

-?”

 

옆에선 소녀를 멍하게 바라보는 소녀. 꿈뻑꿈뻑, 옅은 나무냄새. 바삭-한 햇빛의 향기. 한 차원 너머에서 들리는 듯 한 저마다의 이야기가 만들어낸 소음의 하모니. 살짝 어지러워졌다.

 

. 일 교시부터 내내 자드만은 정신을 몬챙기고 있네. ! 밥 무-러 안 갈기가?”

 

-. .”

 

무릎 아래에 닿는 가벼운 의자. 의자가 마루를 긁으며 내는 거친 소리. 어쩐지 다들 익숙했다.

 

빨리 가자. 줄 길어지겠다-. , ! ! 니 손에 땀!”

 

친구의 신경질에 교복 치마에 손을 슥슥 문때며 그녀에게 쏟아져 내리는 따스한 햇빛을 한 층 더 받아내려고 고개를 뒤로 넘겨 하늘을 보았다. 구름 없이 뿌-연 하늘색을 유감없이 보여주는 하늘.

 

아아, 날씨 좋-. 정말이지-. 나를 시련에 빠뜨리는 따스함이구만.’



---------------------

신동집 시인의 오렌지에 영향을 받았을 지도?

Who's 하늘바라KSND

profile

하늘바라KSND

하늘

하늘이

늘바

바라

하바

하바케이

하바케이엔

하느님 

------------------------------

현재 하는 일 :



허걱님과 함꼐하는 하늘섬 환상세계 시나리오 작성 중.

자세한 경과는 이야기 연재란에서.

 

Lighna형과 함께하는 프로젝트, D.A 시나리오 작성 중.

프로젝트 D.A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http://projetda.tistory.com/

-------------------------------

 

ㅎㅎ. 안녕하세요 하늘바라 KSND 입니다. 

(96년생)

성별 : 남

사용툴 : VX

주요 활동 : 소설쓰기, 댓글, 뻘글, 글소글

 

블로그 주소 : http://hb_tjdtn.blog.me/                 

 

이전 준비 중

http://habakn.tistory.com/         

 

 

  • ?
    말라야 2015.04.28 17:54
    목을 뜯기는게 현실이고 어쩌면 주마등을 보고 있는걸지도
  • profile
    하늘바라KSND 2015.04.28 20:15
    사실 그런 느낌을 원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글쓴이 분류 날짜 조회 수
공지 글쓰기 게시판 이용 안내(2015.01.04) 하늘바라KSND 해당사항없음 2015.01.04 1209
공지 당신도 '일단은' 소설을 쓸 수 있다 5 file 습작 2013.06.02 12276
연구&토론 폭력적인 선 2 하늘바라KSND 해당사항없음 2015.05.29 175
잡담 magnetic girl(가제) 프롤로그 짧은글입니다. tamz 게임 2015.05.18 78
단편 마왕의 순환 수정판 하늘바라KSND 판타지 2015.05.18 106
단편 후회 #1 하늘바라KSND 판타지,연애 2015.05.06 82
감상문 생각의 흐름 리뷰! - 윤이형 : 큰 늑대 파랑 하늘바라KSND 일반,판타지,SF 2015.05.04 205
장편 손님 소드 공포/미스테리/추리/스릴러 2015.05.03 159
감상문 생각의 흐름 리뷰! - 윤이형 : 셋을 위한 왈츠 하늘바라KSND 일반,판타지,SF 2015.05.01 273
단편 세카이 엔드 #7 1 말라야 SF 2015.04.27 213
장편 시간이 멈춘 크리스마스 1-1 소드 판타지,퓨전 2015.04.26 74
단편 거짓말같이 2 하늘바라KSND 일반 2015.04.26 179
장편 시간이 멈춘 크리스마스 1-0 소드 판타지,퓨전 2015.04.26 96
단편 사후세계 -1- 1 에그타르트 판타지,공포/미스테리/추리/스릴러,병맛 2015.04.25 236
자료 유시민의 글쓰기 고민상담소 링크. 4 file 하늘바라KSND 해당사항없음 2015.04.24 271
단편 세카이 엔드 #6 1 말라야 SF 2015.04.17 112
단편 세카이 엔드 #5 2 말라야 SF 2015.04.13 253
연구&토론 AI를 가진 로봇에 관한 고찰 하늘바라KSND SF 2015.04.11 189
감상문 생각의 흐름 리뷰! 배명훈 : 타워 하늘바라KSND SF 2015.04.11 129
단편 세카이 엔드 #4 1 말라야 SF 2015.04.10 231
장편 지켜낼 수 없는 영원함 2 로뮤ㅌ. 일반,퓨전 2015.04.08 159
단편 세카이 엔드 #3 1 말라야 SF 2015.04.03 26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7 Next
/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