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Extra Form
분류 일반

방을 뒤척이다 투명한 플라스틱 통 안에 가드기 쑤셔논

소싯적 몽땅연필 만 가지 자루를 찾아냈다


그때만 해도 연필 한 자루가 세상의 전부라고

조그마한 것 하나 놓치지 않고 이리이리 모아두었지

아끼고 아끼고 아끼다 닳고 닳을 때까지

연필 한 자루가 써내려갔던 모든 추억들도 함께 새겨놓고


헌데 요즘은 통 그러질 못한다

이웃네 나라에서 건너온 샤프 펜슬 몇 자루

한 번 살땐 연필보단 비싸도 평생같이 가더라


샤프 펜슬이 써내려갔던 모든 추억들이 빛바랠 만큼

너무도 오랫동안 가더라


연필이 써내려간 기억들을 샤프 펜슬의 지우개가 다 지워버린듯

이젠 앵간해선 그 기억들 추억들 보물들 다 잊더라


그러다 어느새부터

딱딱한 화학빛 플라스틱 샤프 펜슬이

어느 순간 향긋했던 나무 연필을 몰아내니

무언가 씁쓸한 맛같은게 입 안에 맴돌았다


----------------------


필 받아서 쓴 거긴 한데 나중에 보면 오글 돋을 듯 하네요....(히익!!)

새벽에 숙제하다 이게 뭐하는 짓인지 싶지만 한 번 올려봅니다.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글쓴이 분류 날짜 조회 수
공지 글쓰기 게시판 이용 안내(2015.01.04) 하늘바라KSND 해당사항없음 2015.01.04 1251
공지 당신도 '일단은' 소설을 쓸 수 있다 5 file 습작 2013.06.02 12381
애증의 관계 2 염소자리 해당사항없음 2018.01.18 121
기억하는 이야기 비밀아이 일반 2018.01.18 97
기억의란 비밀아이 연애 2017.04.19 121
몽땅연필과 샤프 펜슬 아르시스_돈키호테 일반 2015.08.28 231
당신이 생각하는 그런 사람 아닙니다. 하늘바라KSND 해당사항없음 2015.08.13 98
흰나비 하늘바라KSND 해당사항없음 2015.08.13 91
雨香(우향) 1 검은고래 일반 2015.06.17 116
별바라기 4 검은고래 일반 2015.06.16 99
고시(高詩) 슈팅스타* 해당사항없음 2014.06.08 1021
비내리는 주말 mindviewer 해당사항없음 2014.03.29 1130
폭풍이 지나고 돌군 해당사항없음 2014.02.19 1448
노래를 들으면서 노래가사형식에 가깝게 써본 글 3 자유와바람 해당사항없음 2014.02.14 1290
장미 더블제이 해당사항없음 2014.01.23 1083
BOB 미양 해당사항없음 2014.01.16 908
빡빡이 원문 미양 해당사항없음 2014.01.16 1255
올해의 초가을, 그 짜증스러움에 대하여. 개촙포에버 해당사항없음 2013.10.20 923
우리 동네 강쉐이 1 하늘바라KSND 해당사항없음 2013.06.20 1676
마음이 크다. 1 하늘바라KSND 해당사항없음 2013.06.06 1292
잃어버린 고향도 돌아오는가? 2 하늘바라KSND 해당사항없음 2013.05.30 1120
이모부, 이제 행복하세요? 3 미루 해당사항없음 2013.04.08 107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