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Extra Form
분류 판타지

 릐윈이라 한 남자는 얼빠진 모습으로 서있는 페이드 뒤로 돌아가 두 손을 묶었다. 손목을 꽉 조이는 느낌이 나고서야 페이브는 정신을 차린 것인지, 온 몸을 흔들며 저항했다.

 

 "이, 이보시오, 이보시오! 경찰양반! 이게 무슨 소리요, 난 사람을 죽이지 않았어요! 아앍아앍앍"

 

 "허허, 그럼 살인자가 사람 죽였다고 순순히 자백하나? 저항하지 말고 쉽게쉽게 따라와."

 

 "그럼 사람 안 죽인 사람이 안 죽였다 하지 죽였다 하겠소? 날 좀 풀어주시오!"

 

 "잔말말고 따라와!"

 

 퍽-. 페이브의 시야가 새카매지더니, 이내 아무 것도 느낄 수 없게 되었다. 어느새 그 자리엔 검은 어둠만이 남아있었다.

 

 온 몸을 옴짝 달싹 할 수 없었다. 그리고 저 어딘가에서 눈을 강렬하게 때리는 저 어두운 촉수의 등은 뭐란 말인가? 페이브의 머릿속은 갖가지의 가정과 추측으로 어지럽기 그지 없었다. 결국 그 어느쪽으로도 기울지 못한 채, 그는 이 상황에서 가장 알맞은 질문을 했다.

 

 "여기가, 어디요?"

 

 "아, 안심하시오. 여긴 제국 수사대 취조실입니다."

 

 차아암으로 안심되는 모양새를 하고, 어째서인지 검붉은 빛으로 탈색된 몽둥이를 든 이가 페이브의 앞에 있었다. 페이브는 아까전 자신이 겪어야 했던 어이 없는 그 일을 기억해 내며, 온 몸으로 저항했다. 그러나 삐꺽삐꺽 의자를 흔들자 날아오는 것은 몽둥이었다. 퍼억- 하는 신명나는 소리와 함께 고개가 돌아가고, 눈 앞에는 수 없이 많은 별들이 그의 앞에서 춤을 추기 시작했다.

 

 "가만히 있으세요. 여기는 취조실입니다. 당신이 저항할 권리는 없어요."

 

 "크윽-. 뭐요?"

 

 그의 반응에 수사대 사람은 페이브가 이해하지 못했다고 생각했는지, 다시 한 번 몽둥이를 어깨 위로 들었다. 그 모습에 페이브는 온 몸을 덜덜 떨며, 고개를 숙이고 두 눈을 꼭 감았다. 처억 하는 소리와 함께 어깨쪽에 가까운 팔 뼈에 뜨거운 고통이 흘렀다.

 

 "어이구, 어이구, 컼컼. 경찰양반! 난 여기 오래 있을 수 없소! 전화기, 전화기좀 주시오!"

 

 "이보세요! 여긴 지금 취조실입니다. 전화는 없어요. 당신, 감방에 있다가 깨어나질 못해서 이리로 왔어요. 조금만 늦었어도 큰일 날 뻔했습니다."

 

 "뭐라구요? 전화가 없다구? 아니, 그보다도 조금전에 뭐라 그랬노. 여기가 취조실이라고? 내가 범죄자라, 그말인가?"

 

 "네, 그렇습니다. 여긴 그 악명 높기로 유명한 제국 수사대의 취조실이죠."

 

 그러고는 다시 전의 그 막대를 치들었다. 슈우웅 파악! 짜릿한 감각이 허리에서부터 퍼져 머리, 반댓쪽 허리까지 다다르는 데에는 그리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페이브는 온 몸을 비틀면서, 자신이 잘 못 걸렸다는 사실을 알아채고는 어째서인지 포기보다 먼저 제시카, 그녀의 얼굴이 먼저 떠올라 버린 사실에 쓴 웃음을 지었다. 제시카는 이 곳에 올 수 있을리가-. 없다.

 

 "아이구, 아이구-. 제가, 제가 잘못했소!"

 

  "이제야 말이 좀 통하는 것 같군요."

 

 아까부터 얼굴에서 매양 미소가 떠나지 않던 수사대의 사람은 기분이 좀 더 나아진듯, 산뜻하게 살짝 튕겨 페이브에게 등을 보였다. 그리고는 책상에 놓인 종이쪼가리를 들고는 그에게로 던졌다.

Who's 하늘바라KSND

profile

하늘바라KSND

하늘

하늘이

늘바

바라

하바

하바케이

하바케이엔

하느님 

------------------------------

현재 하는 일 :



허걱님과 함꼐하는 하늘섬 환상세계 시나리오 작성 중.

자세한 경과는 이야기 연재란에서.

 

Lighna형과 함께하는 프로젝트, D.A 시나리오 작성 중.

프로젝트 D.A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http://projetda.tistory.com/

-------------------------------

 

ㅎㅎ. 안녕하세요 하늘바라 KSND 입니다. 

(96년생)

성별 : 남

사용툴 : VX

주요 활동 : 소설쓰기, 댓글, 뻘글, 글소글

 

블로그 주소 : http://hb_tjdtn.blog.me/                 

 

이전 준비 중

http://habakn.tistory.com/         

 

 

  • ?
    하늘바라KSND님 축하합니다.^^ 2012.06.17 12:19
    포인트 팡팡!에 당첨되셨습니다.
    하늘바라KSND님은 1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더블제이 2012.06.17 13:32

    으헝 페이브 범죄자됨

  • ?
    더블제이님 축하합니다.^^ 2012.06.17 13:32
    포인트 팡팡!에 당첨되셨습니다.
    더블제이님은 8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슈팅스타* 2012.06.17 14:49

    난데없이 웬 범죄자얔ㅋㅋㅋㅋㅋㅋㅋ

    뭐 막장이니까 상관없나

  • profile
    습작 2012.06.17 20:43

    하바님, '릐원 → 릐윈' 수정 부탁드릴게요.^^

  • profile
    하늘바라KSND 2012.06.17 21:06
    느, 느아닠 지적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글쓴이 분류 날짜 조회 수
공지 글쓰기 게시판 이용 안내(2015.01.04) 하늘바라KSND 해당사항없음 2015.01.04 1244
공지 당신도 '일단은' 소설을 쓸 수 있다 5 file 습작 2013.06.02 12362
장문릴레이 글쓰기 소모임에도 N은 있는가 - 6 3 말라야 판타지 2015.04.01 155
장문릴레이 릴레이_검사들의 이야기들-1. (하늘나무) 3 하늘나무 판타지 2013.12.23 843
장문릴레이 NEW 아방스월드 막장릴레이 3화 2 SKILL 판타지 2013.02.10 1309
장문릴레이 New 아방스월드 막장릴레이 2화 6 하늘바라KSND 판타지 2013.02.08 1133
장문릴레이 NEW 아방스월드 막장릴레이 1화 8 SKILL 판타지 2013.02.07 1136
장문릴레이 [브금유]글쓰기 소모임에도 N은 있는가 - 5 4 하늘바라KSND 판타지 2012.10.14 1122
장문릴레이 글쓰기 소모임에도 N은 있는가 - 4 1 미양 판타지 2012.10.13 1039
장문릴레이 글쓰기 소모임에도 N은 있는가 - 3 2 미양 판타지 2012.10.13 1266
장문릴레이 [브금유]글쓰기 소모임에도 N은 있는가 -2 3 하늘바라KSND 판타지 2012.10.13 1202
장문릴레이 글쓰기 소모임에도 N은 있는가 - 1 4 미양 판타지 2012.10.03 1156
장문릴레이 정줄 놓는 막장 릴레이 #12 6 습작 판타지 2012.09.06 1483
장문릴레이 정줄 놓는 막장 릴레이 #11 3 맛난호빵 판타지 2012.09.05 1410
장문릴레이 정줄 놓는 막장 릴레이 샾 10 4 하늘바라KSND 판타지 2012.07.18 1380
장문릴레이 정줄 놓는 막장릴레이 #9 2 습작 판타지 2012.07.18 1160
장문릴레이 정줄 놓은 막장릴레이 #7 2 습작 판타지 2012.06.21 1409
장문릴레이 정줄 놓은 막장릴레이 #6 2 슈팅스타* 판타지 2012.06.18 1235
장문릴레이 대형 망상필드를 전개해 봅시다, 우리2 2 하늘바라KSND SF 2012.06.17 1447
장문릴레이 정줄 놓는 막장 릴레이 #5 6 하늘바라KSND 판타지 2012.06.17 1368
장문릴레이 정줄 놓은 막장릴레이 #4 1 습작 판타지 2012.06.16 1321
장문릴레이 정줄 놓은 막장릴레이 #3 슈팅스타* 판타지 2012.06.16 1345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